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지드래곤 능청스런 애정표현에 형돈이 결국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12.05 18:12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정형돈 지드래곤 귓속말’.

가수 지드래곤이 정형돈에게 귓속말로 남다른 애정표현을 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지드래곤과 정형돈이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깍지를 끼고 30초간 서로의 눈을 바라보는 첫 번째 미션에 지드래곤과 정형돈은 시작 10초 만에 웃음을 참지 못하고 미션에 실패했다.

이어 두 번째 미션 백허그 하고 30초 동안 애정 어린 귓속말하기에 도전했다. 지드래곤은 망설임 없이 정형돈에게 백허그를 하며 귓속말로 “잘 지냈어요? 나 보고 싶었죠?”라고 말했다. 이에 얼굴까지 빨개진 정형돈은 지드래곤에게서 도망치며 “너 조금 이상한 것 같아. 나도 모르게 ‘보고 싶었어’라고 속삭일 것 같았어”라고 답해 웃음을 줬다.

MC 데프콘이 “정형돈이 다른 아이돌에게는 귓속말을 잘한다”고 말하자, 지드래곤은 “나 말고 누구한테 귓속말을 했느냐. 나한테는 안 하고 다른 사람한테만 했느냐”며 질투를 해 보는 폭소를 선사했다.

네티즌들은 “지드래곤 저런 능청을 어떻게…”, “지드래곤 정형돈 귓속말, 개그 명콤비 탄생?”, “얼굴까지 빨개진 정형돈 너무 웃겨”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