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24시간이 모자라, '정말 모자라 보인다' 엉덩이 춤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12.05 18:10

광희 24시간이 모자라 [KBS 2TV ‘근무중 이상무’]

    
‘광희 24시간이 모자라’.

가수 광희의 ‘24시간이 모자라’ 패러디가 화제다. 광희는 가발까지 착용한 채 ‘엉덩이 춤’까지 선보였다.

4일 방송된 KBS 2TV ‘근무중 이상무’에서는 광희와 기태영, 데프콘, 이훈, 오종혁이 중앙경찰학교에 입학해 교육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실제 일어날 수 있는 사건에 대비해 노래방 주인과 경찰 등의 역할을 맡아 상황극을 펼쳤다. 광희는 유흥 접객원 역을 맡았다.

광희는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긴 머리 가발을 착용했다. 이어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열창하며 소파 위로 올라가 엉덩이 춤까지 완벽 재현했다.

광희 ‘24시간이 모자라’를 접한 네티즌들은 “광희 24시간이 모자라, 광희는 개그맨보다 더 웃겨”, “광희 24시간이 모자라, 근무중 이상무 재밌어”, “광희 24시간이 모자라, 상황극에 너무 몰입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