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예보 더 깊어진 갈등

중앙일보

입력 2005.03.17 18:28

지면보기

경제 02면

우리금융지주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논란이 커지고 있다.

황영기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16일 스톡옵션을 반납하겠다고 발표하자 17일 일부 사외이사가 예금보험공사의 간섭에 반발해 사표를 제출했다. 우리은행 노조도 예보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금융의 지분 79%를 보유하고 있는 예금보험공사는 나머지 임원의 스톡옵션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황 회장은 스톡옵션을 반납하면서 "다른 경영진에게 부여된 스톡옵션은 그대로 유지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예보 관계자는 17일 "스톡옵션은 일종의 인센티브인데 최고경영자(CEO)는 인센티브를 못 받고 임원만 받는 것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강석진(전 GE코리아 회장) 우리금융 사외이사는 이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경영원리에 입각해 황 회장에게 스톡옵션을 주기로 한 이사회 결정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 평가절하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표를 제출했다. 우리은행 노조도 "기업 가치를 높여야 할 예보가 역기능 부분을 강조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예보에 자율 경영권 침해 등의 내용이 담긴 공개 질의서를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과 예보의 갈등은 스톡옵션 결정 과정에서 촉발됐다. 사외이사로 구성된 우리금융 경영발전위원회는 지난달 초 외부 전문기관의 자문을 통해 황 회장에게 30만 주를 주는 내용 등의 스톡옵션 안을 마련해 예보에 제시했다. 이에 대해 지난달 말 예보는 황 회장의 스톡옵션을 15만 주로 줄일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우리금융은 지난 2일 경발위를 열어 표 대결 끝에 황 회장에게 25만 주를 주는 내용의 스톡옵션 안을 통과시켰다.

예보는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자 '공적 자금이 투입된 회사에 스톡옵션은 부적절하다'며 여론몰이에 나섰다. 황 회장과 서울고 동기동창인 최장봉 예보 사장도 16일 "정부 소유 은행의 경영진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금융계에서는 경영 실적을 올리기 위해 가능한 많은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게 최근의 흐름인데 스톡옵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과도한 경영 개입이라는 의견과 공적 자금을 투입한 금융회사에 민간 시중은행의 잣대를 들이댈 수 없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김창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