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20만원 주고 산 새 상품을 40만원 받고 팔아"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10.18 17:05

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개가 물어뜯은 구두’가 경매 시장에 등장했다.

최근 인터넷 경매 사이트 이베이에 개가 물어뜯은 가죽구두 한 짝이 경매로 나왔다.

이 구두를 내놓은 사람은 미국 버지니아에 사는 한 남성이다. 200달러(약 21만원)를 주고 산 구두지만 개가 물어뜯는 바람에 신을 수 없게 됐다. 신발의 앞 부분이 떨어져 나갔다.

쓸모없어 보이는 이 구두를 사겠다고 나선 사람은 무려 17명. 입찰가는 378달러(약 40만원)에 이른다. 새 상품으로 구두를 구입할 때 쓴 돈보다 두 배 가까이 더 비싸게 판 것이다.

네티즌들은 “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저걸 사서 어디다 쓰려는 거지?”, “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 모두 대단하다”, “개가 물어뜯은 구두 경매, 진짜 신기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