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이버사령부 일부 요원 정치 댓글 시인

중앙일보

입력 2013.10.18 02:04

업데이트 2013.10.18 09:17

지면보기

종합 08면

지난해 초부터 국방부 직할 국군사이버사령부 소속 군무원 3명과 부사관 1명이 트위터와 블로그를 통해 민주당 문재인 당시 대선 후보를 비방하는 정치적 성향의 글을 올렸다는 야당 측의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들이 해당 행위를 일부 인정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17일 “이번 주 초 야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에 따라 16일 군 검찰과 조사본부가 조사단을 구성해 해당 인원들을 대상으로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며 “트위터와 블로그상에 글을 올리거나 리트윗한 일부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누구의 지시나 요구에 의한 것이 아니라) 본인 스스로 글을 올렸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5일 사이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하면서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이 국정원의 예산을 일부 지원받아 활동을 하고 있다”며 “국정원 여직원의 댓글과 유사한 글을 사이버사령부 요원들이 같은 시기에 인터넷상에서 올렸는데 국방부 차원의 조직적인 활동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옥도경(육군 준장) 사이버사령관은 “요원들이 개인적으로 그러한 행위를 했는지는 몰라도 그 같은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일단 의혹이 제기된 이상 철저히 조사해 다음주 초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은 군의 ‘셀프 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국정조사를 거론하고 있다. 사이버사령부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2010년 1월 국방정보본부 예하로 창설됐다. 국가정보원 등 다른 정보기관과 다르게 베일에 가려 있다가 이번에 존재가 드러났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대선 트윗'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3명 긴급체포

국방부, 의혹 전면조사 착수
"상부 지시는 없었다고 밝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