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증평서 F-5E 전투기 추락

중앙일보

입력 2013.09.27 00:18

업데이트 2013.09.27 00:23

지면보기

종합 12면

F-5E 전투기 1대가 26일 낮 12시쯤 충북 증평군 도안면 노암리 이성산 기슭에 추락했다. 조종사 이모(32) 대위는 추락 전 낙하산을 타고 비상 탈출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 전투기는 지난 23일부터 항공전역 종합전투훈련(Soaring Eagle)을 위해 강릉기지를 떠나 공군17전투비행단(충북 청원)에서 훈련 중이었다. F-5E 기종(오른쪽)은 1978년 11월 도입돼 2000년 이후 12차례 추락 사고가 났다.

프리랜서 김성태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