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이보영 문자, "안 그래도 보고 싶었는데 누나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08.18 17:25

[이종석 이보영 문자, 사진 해당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종석이 이보영과 주고 받은 문자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종영된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연상연하 커플로 호흡을 맞췄다.

17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종석과 하지원의 광고 촬영 현장에서 인터뷰가 진행했다.

이날 이종석은 이보영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이종석은 “(연기 호흡이) 정말 좋았다. 오늘도 좀 전까지 문자를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석은 “안 그래도 되게 보고 싶었는데 ‘누나 안 보고 싶어?’라고 문자가 와서 ‘보고 싶어요’라고 답문했다”고 밝혔다.

‘이종석 이보영 문자’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이종석 이보영 문자, 남자친구 지성이 질투하겠네”, “이종석 이보영 문자, 정말 친남매 같은 사이인 듯”, “이종석 이보영 문자, 또 두 사람의 커플연기를 볼 순 없을까?”, “이종석 이보영 문자, 정말 친근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