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재산 322억 환수 … 독립유공자·유족 위해 쓴다

중앙일보

입력 2013.08.15 00:53

지면보기

종합 08면

정부가 지난 3년간 친일파 후손들을 상대로 소송을 내 322억원의 재산을 환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 국가송무과는 2010년 7월부터 현재까지 종결된 87건의 친일재산 관련 소송 중 84건을 국가가 승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승소율은 97%다.

 친일재산 관련 소송은 크게 세 가지다. 정부는 친일재산을 처분한 후손들을 상대로 13건의 부당이득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해 모두 이겼다.

친일파 후손들이 재산 귀속에 불복해 낸 행정소송은 65건 중 62건(95%)이 국가 승소로 결론 났다. 친일재산 환수 판단 근거가 된 법률에 대한 헌법소송 9건에서도 국가가 전부 승소했다. 일부 승소 및 소 취하도 승소율에 포함시킨 수치다. 현재 소송 8건이 추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조성된 환수금 322억1000만원은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으로 쓰인다. 독립유공자와 유족에게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금 등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심새롬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