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1600마리 생존 맞춘 1600개 판다 조각상

중앙일보

입력 2013.08.06 00:39

업데이트 2013.08.06 00:54

지면보기

종합 20면

5일 독일 베를린 중앙역 광장에서 한 소녀가 판다 조각상을 안고 있다. 세계자연보호기금 은 독일 지부 창립 50주년을 맞아 세계에 1600마리뿐인 판다의 조각상 1600개를 설치했다. [베를린 로이터=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