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설

한자교육, 적극적인 해법 모색하자

중앙일보

입력 2013.07.11 00:01

업데이트 2013.07.11 03:27

지면보기

종합 30면

우리는 한글과 한자를 가지고 있다. 한글은 세계적으로 가장 창의적인 언어라는 민족적 자부심의 상징이며, 한자는 문화유산을 축적하고 이를 다음 세대에 전수하는 언어적 도구였다. 우리의 어문정책이 한글을 우선시하면서도 한자의 가치를 인정하는 방향을 유지해 온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최근 들어 동북아지역 국가 간 인적·경제적 교류가 깊어지고, 협력과 공존이 절실해지면서 한자의 중요성은 종전보다 더욱 강조되고 있다. 한·중·일 30인회가 공통의 상용한자 800자를 선정해 발표한 것도 이런 시대적 의미를 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언론사 논설실장·해설위원 실장들과 오찬을 하면서 한자교육 강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학생들이 EBS나 인터넷을 통해 한자를 자연스럽게 접하고 배울 수 있게 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1970년대 이후 초등학교에서 한자교육은 사라지고, 창의적 체험활동이나 재량학습 시간에서 명맥을 근근이 유지하고 있다. 지금까지 한자교육은 학습지 업체 같은 사교육 업체가 담당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 대통령이 제시한 방안 역시 공교육에서 한자교육을 강화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한자교육을 강조했다가 자칫 사교육 열풍이 불 수 있다는 현실적 문제점을 감안한 대안으로 생각된다.

 실제로 문용린 교육감이 오는 2학기부터 방과후 시간을 통해 교과서에 나오는 한자 어휘를 중심으로 한자교육을 하겠다고 밝히자 한글단체와 학부모단체들이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렇듯 학생들에게 부담을 지우는 한자교육은 환영받기 어렵다. 하지만 우리말과 글의 상당 부분이 한자어인 점을 감안하면 최소한 교과서에 나와 있는 어휘가 무슨 뜻인지는 정확하게 알게 해주는 게 맞다. 또한 지금처럼 한자교육을 사교육 시장에 맡겨놓는다는 건 국가 장래를 보더라도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교육당국은 학생들의 부담을 크게 늘리지 않는 범위 안에서 학생들이 어린 시절부터 학교에서 한자교육을 제대로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길 바란다. 한자에 대한 열린 자세가 필요하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