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세’ 남철은 누구? 남성남과 환상 콤비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06.21 15:32

[사진 SBS `좋은 아침`]

원로 코미디언 남철(본명 윤성노)이 별세했다. 향년 79세.

21일 한국 코미디언협회 관계자는 “남철이 지난달 20일 건강이 나빠져 입원한 뒤 21일 신부전증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남철(본명 윤성노)은 1972년 TBC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후 ‘청춘행진곡’, ‘청춘만만세’, ‘일요일 밤의 대행진’, ‘웃으면 복이 와요’ 등에 출연하며 남다른 개그 열정을 뽐낸 원로 코미디언이다.

특히 남철은 개그맨 남성남(82)과 콤비를 이뤄 1960~1970년대 한국 코미디를 이끌었다.

남철은 한 방송에서 “베트남전부터 50년간 함께한 친구로 이젠 눈빛만 봐도 안다”고 남성남과의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남철과 남성남은 고령에도 불구하고 지난해까지 전국 팔도를 누비며 ‘복고(福Go)클럽’ 공연을 진행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철의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3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3일 오전 6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