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에도 필터 씌운다'… 인스타그램, 동영상 공유 시작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인스타그램’에 15초 동영상 공유 기능이 추가됐다.

20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의 모회사 페이스북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본사에서 신제품 발표행사를 열고 동영상 공유 기능 ‘비디오 온 인스타그램’을 소개했다.

비디오 온 인스타그램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편집해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에도 인스타그램 특유의 필터 기능을 적용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빈티지, 베스퍼 등 13가지 동영상 전용 필터를 제공한다.

공유할 때 인스타그램 피드(Feed)에서 보여주고 싶은 장면을 골라 ‘커버 프레임’으로 지정할 수 있다. 특히 인스타그램 아이폰 버전은 ‘시네마 흔들림 방지’ 기능을 넣어 깨끗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행사에는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공동창업자가 직접 발표자로 나섰다. 그는 “15초는 길지도 짧지도 않은 이상적인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월 트위터가 출시한 동영상 공유 서비스 ‘바인’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바인은 6초짜리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다.

외신들은 트위터 바인보다 인스타그램 비디오 기능에 더 좋은 평가를 내렸다. IT전문매체 씨넷은 동영상 촬영 중 화면 노출·초점을 조절할 수 있고, 영상 필터와 공유 전 미리보기를 제공하는 인스타그램에 높은 점수를 줬다. 테크크런치도 “바인은 짧은 영상이 반복 재생되 GIF 애니메이션 같은 느낌을 준다”며 “인스타그램이 동영상 처리에 더 강점을 보인다”고 평했다.

조민형 기자 jomin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