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알래스카 이상고온 … 35.5도까지 치솟아

중앙일보

입력 2013.06.21 00:55

지면보기

종합 18면

북극에 인접한 미국 알래스카주에서 이달 들어 유례없는 ‘이상고온’이 계속되고 있다고 민간 기후정보 웹사이트인 ‘웨더 언더그라운드’가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6월 현재 알래스카 주도 앵커리지의 도심 평균 기온은 섭씨 26도로, 16~20도인 평년 기온보다 최대 10도 높아졌다. 또 알래스카 북부에 있는 산악 마을 탈키트나에서는 17일 한때 기온이 1969년 이후 최고치인 35.5도를 기록했다. 알래스카의 쇼핑센터에서 선풍기가 동나는가 하면 태닝 용품들이 불티나게 팔리는 등 이상고온에 따른 특수도 나타나고 있다. 웨더 언더그라운드의 기상학자 제프 마스터스는 “지금 알래스카의 날씨는 60년대 이후 최악의 ‘폭염’으로 정상 수준을 한참 벗어났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