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한뉴팜, 세포배양배지 사업 진출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중견제약사 대한뉴팜(대표 배건우)은 일본 CSTI사 및 일본 라가스 사와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생산에 필요한 세포배양배지의 국내 공급과 국내 공장 건설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세포배양배지는 동물유래 세포나 조직 배양을 위해 각종 아미노산, 성장 인자 등이 첨가돼 있는 액상 혹은 분말형태 제품을 말한다. 바이오의약품 개발이 활발해 지면서 국내 배지 소비시장은 약 3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존 배지의 경우 혈청(serum)을 사용해 배양하기 때문에 면역 거부 반응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일본CSTI(Cell Science & Technology Institute)사 제품은 무혈청(serum-free)이며 안정성이 입증된 성분만 사용해 임상적용이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대한뉴팜은 △치료용 단백질 생산에 이용되는 'CHO세포용 배지' △혈액 내 백혈구의 일종인 ‘NK세포용 배지 △암의 증식을 억제하는 작용을 하는 ‘LAK세포용 배지’ △유도만능줄기세포인 ‘iPS 배지’ 등 다양한 배지의 국내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는 평가다.

이 제품은 일본 CSTI사의 유도만능줄기세포(iPS) 배지는 201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일본의 야마나카 신야(Yamanaka Shinya) 박사에게 공급될 만큼 기술력과 안정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T-임파구 세포 배양용 배지의 경우 일본 면역세포 치료용 배지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대한뉴팜 배건우 대표는 "국내 배지공급을 원하는 바이오 사업 분야의 기업과 대학연구시설에서 품질과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호응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품질, 맞춤형 맨투맨 기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의료계 리베이트 파문 일파만파…100여명 줄소환 [2013/01/21] 
·신라면·다시다·해바라기씨…짝퉁 천국 중국, 없는 게 없다 [2013/01/21] 
·5초 만에 예약 마감된 김남수 침술원 가보니… [2013/01/21] 
·건강기능식품, 올해 이렇게 달라진다 [2013/01/21] 
·“의약품 가격 통제 한계…의료기관 사용량 관리해야” [2013/01/21] 

권선미 기자 byjun3005@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기사는 중앙일보헬스미디어의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앙일보헬스미디어에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