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검사 범위 제한… 복지부, 지침 마련키로

중앙일보

입력 2005.03.17 18:05

업데이트 2006.06.07 00:33

지면보기

종합 12면

보건복지부는 무차별적인 유전자 검사를 통제하는 지침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일부 벤처 유전자 검사기관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단기간에 교육을 한 뒤 유전자 상담사 자격증을 주고 있는 것과 관련, 상담사 모집 및 교육 과정에 불법 행위가 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현행 생명윤리안전법은 '롱 다리'검사나 성격에 관한 유전자 검사 등을 금하고 있으며 질병 진단을 위한 유전자 검사의 경우 의료기관의 의뢰를 통해서만 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침이 마련되면 유전자 검사 행위의 상당 부분이 규제 대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성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