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PICK

2022-06-27 13:39:54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주요뉴스

Opinion

Hot Poll

ADVERTISEMENT

멀티미디어

BRANDED CONTENTS

디지털 스페셜

Innovation Lab

중앙 SUNDAY

트렌드

종합

조회, 댓글, 공유, 공감, 북마크 수에 각 가중치를 부여한 후 합계가 높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09:00 ~ 2022.06.29 10:00 기준

트렌드

많이 본 순

조회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10:00 ~ 2022.06.29 10:00 기준

트렌드

댓글 많은 순

댓글이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10:00 ~ 2022.06.29 10:00 기준

트렌드

공유 많은 순

공유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10:00 ~ 2022.06.29 10:00 기준

트렌드

공감 많은 순

좋아요, 화나요 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10:00 ~ 2022.06.29 10:00 기준

트렌드

북마크 많은 순

북마크수가 가장 많은 기사를 제공합니다.

  • 실시간 2022.06.28 10:00 ~ 2022.06.29 10:00 기준

실시간 하이라이트

기사 본문에서 최근 하이라이트된 영역입니다.

하이라이트란?
마음에 드는 기사 본문 일부를 선택하여 책갈피하는 기능입니다.

상대가 가진 내면의 힘이 나를 감동시키고 내 현실을 바꾸는 게 진짜 연애다.

출처

"성을 섹스로만 아니 연애를 모르지" 韓성문화 때린 전문가

의사들이 마약류 의약품의 게이트 키퍼 역할을 제대로 관계당국이 시스템을 마련해야 하지만, 그마저도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3월부터 “의료용 마약류의 과다·중복 처방을 방지하겠다”며 의사가 진료 시 환자의 투약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의료쇼핑방지정보망’을 도입했지만, 사용자가 극소수여서 유명무실하다는 분석이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약사)이 식약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의료쇼핑방지정보망을 이용한 의사 수는 2038명에 불과했다. 현재 국내 의사 수는 약 11만 명인 데 1.8%만 참여했다. 또 지난해 의료쇼핑방지정보망 이용 횟수는 3만 1493회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한 종류의 처방 건수(113만 5797건)에도 턱 없이 못 미치는 수치다.올해도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의료쇼핑방지정보망을 이용한 의사 수는 1093명, 이용 횟수는 1만 7308건이었다. 서 의원은 “의사의 의료쇼핑방지정보망 이용률은 한참 낮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용률이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지도 않다”라고 비판했다. 정보망 이용에 강제성이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경남경찰청은 최근 식약처에 공문을 보내 “10대가 성인의 신분증을 도용해 마약성 의약품을 처방받는 걸 막기 위해 신분 확인을 철저히 하고 처방 지침이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요청했다. 전국 15개 시·도 중 울산·제주를 제외한 13곳에서 10대 100명가량이 마약성 식욕억제제인 디에타민을 불법 처방받은 뒤 투약한 등의 혐의로 적발된 데 이은 조치다. 의사들의 처방전을 받아 최종적으로 10대들에게 마약류를 내주는 약사들도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 허모 약사는 병원 관계자와 짜고 처방전을 위조한 뒤 마약류인 향정신성의약품 수만 정을 조제하고 판매한 혐의로 지난해 6월 3일 서울중앙지법(1심)에서 징역 2년에 벌금 1000만원, 추징금 1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출처

10대에 마약 퍼주는 의사·약사...'공부약' 사다 먹이는 부모

슬퍼서 눈물이 날 때, 슬픔에만 젖지 않고 슬픔의 뿌리를 생각해 보세요.

출처

시신 태우다 남은 천 조각…그걸로 몸을 감쌌다, 승려들은 왜 [백성호의 한줄명상]

정치 뉴스

경제 뉴스

사회 뉴스

국제 뉴스

문화 뉴스

스포츠 뉴스